프로젝트 직쏘는 희망이 없다?

자바 9가 올해 7월 말 즈음 출시될 가운데 안타까운 소식이 들어왔다.

바로 JCP(Java Commnity Program) 총괄 리뷰에서 프로젝트 직쏘가 많은 반대에 부딪혀 빛을 못볼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다.
DZone – Java Zone – EC Rejects Jigsaw

직쏘 프로젝트 참여자들은 30일 내에 보완 후 다시 리뷰를 진행해야 하는데,
다음 리뷰에서 실패하면 직쏘는 자바 9에서도 볼 수 없는 시스템이 될 것이다.

프로젝트 직쏘는 익히 알다시피 하여 짤막하게 소개한다. SI/SM 개발자들은 관심없이 1.6 이하 버전이나 쳐 만지겠지만.
현재 자바는 JVM 내에 돌아가는데, JVM이 자바에 있는 핵심 라이브러리 외에도 사용자가 추가한 라이브러리 모두 안고 가기 때문에
성능 문제는 여러 방면에서 제기된 문제가 있었으며, 이로 인해 특히 임베디드 장비에서 자바를 꺼려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안드로이드 자바는 아예 달빅 등으로 자바를 재구성 해서 안드로이드 전용 자바 환경을 만들었던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안드도 성능 이슈는 피할 수 없긴 매한가지지만.

어쨌든, 이걸 해결하고자 모듈 시스템으로 필요한 라이브러만 쓰고, 쓰는 곳으로만 최적화하고, 이식 가능(Portable)한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꾸려진 프로젝트가 JSR 376q번 프로젝트 직쏘다.

하지만 프로젝트 직쏘는 당연하겠지만 많은 반대에 부딪혔다. 특히 이번 반대의 가장 주역이 바로 상업용 리눅스로 유명한 대기업 “레드햇”인데,
프로젝트 직쏘에 대한 문제점을 34페이지를 썼다.

DZone에서 언급한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The patterns introduced within Jigsaw are (in some cases) going to be extremely difficult to fix even in a later release, and will create backwards- and forwards-compatibility problems that will be very difficult to unwind

직쏘에서 제시한 패턴은 이후 자바 출시를 할 때 여러 면에서 거대한 장벽을 유발한다. 그리고 상위, 하위 호환성 측면에서도 난관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Due to lack of one to one mapping of use cases (or sufficient interoperability capabilities) and other restrictions, we are concerned that there will likely be two worlds of Java software development: the Jigsaw world, and the “everything else” world (Java SE Classloaders, OSGi, JBoss Modules, Java EE, etc)

일대일 연계에 대한 문제와 여러 제한 사항으로 인해 우린 자바 개발자들이 직쏘 세계와 현재 자바 세계(Java SE Classloaders, OSGi, JBoss Modules, Java EE, etc)를 두가지로 나눠 개발하는 광경을 볼 지도 모른다.

그렇다. 레드햇은 자바의 기본적인 목표인 “하나의 코드를 여러 플랫폼으로”에서 거리가 먼 직쏘에 거리를 둔 것이다.
이외 IBM, SAP 등 여러 거대 개발기업도 반대 의사를 표시했으며, 세계에서 가장 큰 자바 커뮤니티인 런던 자바 커뮤니티는 강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고 한다.
우리가 많이 쓰는 개발 툴 제작사 이클립스 재단도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물론 찬성도 있다. 자바를 주도하는 오라클, V2COM, 후지쯔 등인데,
후찌즈는 “EC 회원들이 직쏘에 많은 집중을 하는 만큼 다음 투표에서 해결되길 바란다.” 라며 찬성 의사를 표시했다. 그렇다. 실질적인 반대 의사인 것인데 찬성한 것이다.
SouJava 라는 업체는 처음에 찬성을 하다 반대 의사를 표시했는데. 역시 사용자 접근성 결여를 이유로 반대 표시를 한 것이다.

결국 접근성 문제와 여러 제한 사항, 호환성 문제를 이유로 많은 커뮤니티와 업체에서 반발한 것이다.
우려한 대로 말이다.

닷넷 진영에서는 프로젝트 직쏘 때문에 다 갈아엎어야 하는 iKVM.NET 개발을 포기하기로 했고, 자바를 기반으로 한 스칼라나 코틀린에서는 대응이 안되어 있는 상황.
이렇게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데 우린 대체 무슨 희망으로 직쏘를 지지했던 것인가를 다시한 번 생각하게 한다.

내가 보건데 자바 9에서도 직쏘는 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별 거 아닌 것처럼 보여도. 자바 2.0이면 모를까 자바 1.x 에 직쏘를 넣는다는 건 엄청난 변화이고, 기존 자바 개발자들이 한국 SI/SM 개발자처럼 정체된 자바 환경을 접해야 할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직쏘를 적용하는 순간부터 하위 호환성을 포기해야 하고, 상위 호환성을 걱정해야 하며, 그리고 자바 직쏘에 대한 또다른 지식과 구조를 개발자들이 알아야 하니, 기존 개발자들에게는 큰 난관이 아니 예상할 수 있겠는가.

composite / 2017년 5월 18일 / Piss Development, Waldo Translation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