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서버와 WAS 서버? 우린 웹으로 무엇을 만들고 있는가?

자바 지배적인 한국에서는 왠만한, 아니, 거의 표준이라고 할 만한 개발용어들 대부분이 자바에서 따왔다.
물론 자바에 없는 개념은 다른 언어에서도 가져오기도 한다.

웹에서는, 자바 경험자들이 IT 관리하다 보니 웹 서비스 시 웹 서버와 WAS 서버라고 칭한다.
웹 서버는 웹 페이지를 서비스하는 서버 프로그램이고. 이에 해당하는 제품이 Apache나 IIS, nginx, webtob 등이 있다.
WAS 서버는 Web Application Server의 약자로, 서버단 언어를 통해 웹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버를 뜻한다. 이에 해당하는 제품이 Tomcat, Jetty, WebLogic, WebSphere, JEUS 등이 있다.

당연히 WAS 단독으로 운영은 가능하며, 자바로 아예 독립적인 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하지만 관행적으로 반드시 Tomcat 같은 WAS 서버를 통해서 제공해야 대한민국 개발자들은 직성이 풀린다.

그렇다면 자바로 아예 독립적인 웹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뭐라고 하느냐.
간단하다. 닷넷에서는 웹 응용 프로그램(Web Application)이라는 용어가 있다.

그렇다. 웹 앱이다. 내가 웹 애비다. 웹 어플리케이션. 웹 프로그램 등등… 그냥 웹 기반의 프로그램인 것이다.
초보들이 어려워하는 이유 안다. 대체적으로 WEB과 WAS 분리 운영, 그리고 서블릿 기반만 가르치다 보니,
자바 혼자서 운영하리라고 생각할 틈을 주지 않는다. PHP는 더하고, 하지만 파이썬이나 루비 등은 오히려 여기에 익숙하다.

갑자기 생각나네. C++ 으로 웹 어플리케이션 제작 후기 올렸는데 왜 생산성 좋은 자바 안쓰냐고 태클건 어느 코더의 댓글…

하지만, 특히 자바 개발자들, 우리는 지금 웹 어플리케이션을 만든다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
스프링은 웹 아닌 환경에서도 제공하지만, MVC를 통해 웹 개발 환경도 제공한다.
전자정부는 웹 어플리케이션이라고 칭하지 않는다. 웹 개발 환경이라 칭한다. 왜인진 나도 모른다.
어찌됐던, 우리가 자바던 닷넷이던 그 어떤 언어던 웹 기반의 프로그램을 작성하고 있다면,
웹 앱 또는 웹 응용 프로그램(Web Application)을 개발한다고 해야 모든 언어의 개발자들이 이해하기 쉽다.

이번 글은 웹개발하는 우리의 정체성을 일깨워 주기 위해 싸지른 글이라고 볼 수 있다.
홍콩행 게이바에서 핑크가 딜도 던지는 그런 정체성 말고.

composite / 2017년 10월 24일 / Piss Development
태그:, , , , , , , ,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Required fields are marked *